로그인

행복한 교회

행복한 교회 이야기들이 펼쳐집니다.

조회 수 24 추천 수 0 댓글 0

하나님의 집인 교회가 캄캄한 어둠으로 가득해 졌다.

밝은 불빛도, 찬송 소리도, 예배도, 서로 떠드는 교제도, 먹고 나누는 식탁도 없다.

 

이스라엘이 성전을 빼앗기고 예배하지 못할 때가 이랬을까....

거짓되고 이중적인 백성들의 삶과 제사에 넌덜머리나신 하나님께서 너희가 태운 기름 냄새가 역겹고 지겹다고 하시고 모든 제사를 폐하시듯, 우리의 가증스러운 삶과 예배를 지겨워 하셨을까...

 

200년이 넘고 100년이 넘도록 단 한 번도 어떠한 상황에서도 멈추지 않았던 모든 교회의 문이 닫히고 예배의 소리가 사라져버렸다. 멈춘 후에야 알았다. 우리의 예배가, 우리의 일상이, 얼마나 감사였던가..

모든 것이 멈춘 후에야 우리의 삶을 되돌아본다.

 

주님..

우리의 교만함과 이기주의와 탐욕이 사라지고 삶이 없는 예배가 무슨 참 예배였겠는지요. 산제사가 되지 못하고 삶의 예배가 아닌데 예배당에 모여 찬송 부르고 헌금을 바치고 봉사함은 주께서 토해내고 싶으셨을 구역질나는 것들뿐입니다. 성전의 문을 닫고 싶다하시더니 그때도, 지금도, 기어코 닫으셨습니다. 더는 바라볼 수 없으셨기에...

 

부끄러운 저희가 이제야 회개합니다. 가증스러웠던, 삶이 없는 예배를 용서하여 주시옵소서. 사랑하지 못했음을, 나누며 베풀지 못했음을, 감사하지 못했음을, 하나님 한분으로 즐거워하지 못했음을, 용서하여 주옵소서

 

우리 인간이 얼마나 연약한 존재인지, 한 줌의 먼지였음을 깨닫습니다. 보이지도 않는 존재로 생명이 무너지는 존재임을 인식하며, 생명의 주인이시며 창조주이시며 존귀하신 하나님을 인정하며, 이 땅 위의 고난이 회개의 운동으로 일어나고 새롭게 되는 신앙으로 굳게 서는 계기가 되게 하옵소서.

주여.. 우리를 긍휼히 여겨 주옵소서....(제주도 어느 골방에서 드린 어떤 분의 SNS 기도문 요약)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6 Next
/ 196